베트남 다낭 여행에서 꼭 가봐야할 10곳

다낭에서 가장 좋은 명소로는 수세기 동안 지속된 탑, 프랑스 식민지 시대의 건물, 맑고 푸른 물이 흐르는 고요한 해변, 그리고 푸른 국립공원이 있다. 다낭은 베트남 중남부의 관광 수도로 알려져 있으며, 울창한 산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일몰을 연출하는 서해안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휴가 중에 햇볕을 쬐고 싶다면, 다낭의 청정 해변은 다양한 재미와 액티비티가 있다. 방문하기 가장 좋은 시기는 5~8월로, 하루 종일 해가 떠 있고, 물결이 잔잔하며, 매일 오전 5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인명구조원이 있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다. 이런 다낭에서 꼭 가봐야 할 10곳을 알아보자.

1. 미케비치

미케비치는 다낭에서 동쪽으로 약 6km 떨어진 약 32킬로 길이의 백사장을 자랑한다. 베트남 전쟁 중에 방문한 미군이 이름을 붙인 이곳은 베트남에서 가장 그림 같은 해변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고급 리조트와 해산물 레스토랑이 즐비한 미케비치는 일광욕, 낚시, 스노클링, 제트 스키, 서핑으로도 인기 있는 장소이다. 방문객들은 또한 버스를 통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호이안 고대 도시, 후이 제국 도시, 핑 응아 동굴과 같은 수많은 세계 문화유산들을 확인할 수도 있다.

 

2. 마블 산맥

마블산맥은 다낭에서 남쪽으로 약 9km 떨어진 호아하이 구에 있는 5개의 석회암과 대리석 언덕으로 이루어진 지역이다. 자연 원소의 이름을 딴 이 봉우리의 이름은 투이손(물), 목손(나무), 호아손(불), 김손(금속), 토손(토손)으로 지어졌다. 17세기 불교 성지와 탑사들도 산 너머로 흩어져 있는데, 이곳에서는 현지인들이 기도를 드리고 운세를 점치는 곳이다. 다낭을 처음 방문하는 사람들이라면 마블산맥의 정상으로 올라가서 논누옥 해변이나 미케비치의 장관을 확인해야 한다. 또는, 꼭대기까지 걸어갈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한 엘리베이터 서비스도 있다.

 

3. 손트라산

손트라산은 해발 693m의 다낭에 있는 특별한 국립공원이다. 손트라 반도로 알려진, 주변의 구불구불한 도로는 라이더들에게 인기 있는 장소이며, 하이킹 애호가들은 푸르른 정글을 즐길 수 있으며, 붉은 얼굴 원숭이와 같은 희귀한 동물들도 발견할 수 있다. "린웅 파고다"라는 사원은 다낭에서 가장 높은 "자비의 여신상"을 모시는 손트라산에 세워져 있다. 연꽃 모양의 받침대 위에 세워진 이 아름다운 67미터 높이의 하얀 불상 안에는 총 21개의 작은 불상이 있다.

 

4. 드래곤 브리지

드래곤 브릿지는 길이가 666m로 베트남에서 가장 긴 다리이다. 사진작가들에게 인기 있는 장소인 왕복 6차선 다리는 한강을 가로지르며 지역 주민들이 권력과 고귀함, 행운을 상징한다고 믿는 황금 용 모양으로 건설되었다. 하루 중 어느 때라도 멋진 광경이지만, 드래곤 브릿지는 컬러풀한 LED로 꾸며져, 주말 오후 9시부터 불과 물을 뿝는듯한 멋진 광경을 볼 수 있다.

 

5. 파브람 파고다

파브람 파고다는 옹이치킴 거리를 따라 2층 건물 안에 자리 잡고 있으며, 많은 나무와 손질된 정원, 아름다운 불교 조각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번화한 다낭 도심 안에 위치함에도 불구하고, 이곳의 분위기는 매우 평온하며, 현지인들은 아침에 기도하고 승려들은 그들의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탑의 안뜰에는 높이 1.1m의 좌상 불상과 관음보살 대좌상이 있다. 방문객들은 또한 파브람 파고다 주변의 지역 식당과 푸드 카트에서 채식 요리를 즐길 수도 있다.

 

6. 논누옥 해변

다낭시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논누옥 해변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 중 하나로 유명하다. 부드러운 백사장, 완만한 비탈길, 오염되지 않은 물, 그리고 부드러운 파도로 방문객들은 제트스키, 서핑과 같은 여가활동도 할 수 있으며, 지역 해산물 요리를 즐기면서 일광욕도 누릴 수도 있다. 논누옥 해변은 호아하이구의 해안선 5km 정도 이어져 있고, 고대 탑, 신성한 동굴, 수공예 마을이 있는 마블 산맥 기슭에서 끝난다.

 

7. 하이반 고개

하이반 고개는 해발 500m로 베트남에서 가장 높은 고개이다. 투아티엔휴성과 다낭시 경계에 위치해 있어 다낭시, 톈사항, 손트라반도, 남중국해는 물론 푸르른 산과 맑고 푸른 하늘이 한눈에 들어온다. 이 고갯길에는 프랑스가 건설한 요새도 있는데, 나중에 베트남 전쟁 동안 남베트남과 미군이 벙커로 사용했던 곳이다. 갑작스러운 곡선과 사각지대로 인해 사고가 많기로도 유명한 고개이다. 때문에 이 고개를 건널 때는 특히 주의를 해야 한다.

8. 다낭 참 조각 박물관

다낭 참 조각 박물관은 서기 192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뿌리를 가진 베트남의 토착 참 부족의 문화, 생활양식, 관습을 기념한다. 1915년 프랑스 식민지 통치 기간 동안 설립된 이 박물관은 세계에서 유일한 박물관으로 알려져 있다. 참 조각 박물관은 10개의 내부 전시실로 나뉘어 있으며, 발견된 지역에 따라 7세기부터 15세기까지의 300개의 테라코타와 석조 조각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박물관은 또한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그리고 오후 2시부터 4시 30분까지 그룹을 위한 일일 가이드 투어도 제공한다.

 

9. 다낭 대성당

다낭 대성당은 베트남에서 가장 독특한 성당 중 하나로 분홍색으로 칠해진 건물과 스테인드글라스 창문, 수탉 풍향계가 달린 종탑이 특징이다. 1923년 프랑스인에 의해 지어진 이 교회는 콩가 교회(Roster Church)로도 알려져 있으며 오늘날까지 지역 가톨릭 공동체를 섬기고 있다. 대성당은 상징적인 드래곤 브릿지에서 도보로 15분 거리에 있는 쩐푸 거리를 따라 위치해 있다. 다낭 대성당 입장료는 무료이며 성당 위로 올라가면 도시, 한강, 푸른 산이 내다보이는 뷰도 자랑한다.

 

10. 다낭 제5사단 박물관

다낭 5군단 박물관은 베트남의 격동의 과거를 엿볼 수 있는 전시물로, 5군단 병사들이 찍은 전쟁 유물, 뉴스 기사, 사진 등을 전시하고 있다. 박물관은 4개의 주요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실제 전쟁에서 이용됐던 탱크와 전차 그리고 자주포 등이 전시되어 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